カテゴリ:にわか雨(소나기)( 7 )

소나기 ...にわか雨

2006/06/15
소나기에서 배우는 한국어.
소나기 ...にわか雨

시냇가 小川のほとり 시내 小川 가 ほとり ... 바닷가 海辺 시내 小川,市内
돌아오는 길 帰り道,帰る途中 가는 길 行く途中,行く道

내가 처음 소녀를 본 것은 시냇가였다.
학교에서 돌아오는 길이었다.


한눈에 一目で 반하다 ほれる 한눈에 반했습니다. 一目惚れしました。
-네 ~のところ,家,集団 윤 씨네 ユンさんの家(ところ)

나는 한눈에 소녀가 윤 씨네 손녀인 것을 알았다.

전학 転校(転学) 북학 復学

한가운데 真ん中 한여름 真夏 한겨울 真冬 한 真

色の場合は새-を使います。
새파랗다 真っ青 まっさお
새빨갛다 真っ赤 まっか
새하얗다 真っ白 まっしろい

물장난 水遊び 장난 いたずら,ふざけ 장난감 おもちゃ 자안기 ちゃめっけ,いたずらっけ
장난꾸러기 いたずらっこ 잠꾸러기 ねぼすけ

名詞+만 하고 있다. ~だけしている。
공부만 하고 있는 사람. 勉強ばかりしている人
물장난만 하고 있는 소녀. 水遊びばかりしている少女。

마침 おりよく,ちょうど 오직 一心に,ただひたすら
건너 向こう側 건너편 向こう側 건너다 渡る
소녀는 징검다리 한가운데에 앉아서 오직 물장난만 하고 있다.

비키다 どく,しりぞく 비켜 주세요. どいてください。
소녀가 길을 비킬 때까지 기다리기로 했다.
[PR]
by hiroharuh | 2007-08-16 09:26 | にわか雨(소나기)

소나기 にわか雨 から学ぶ(13)

■ 소나기-にわか雨 から学ぶ韓国語

그 날 이후로 소녀는 보이지 않았다.
その日以降から少女は(少女の姿は)見えなくなった。

그 날 이후로 その日から(その日以降に)

그런데 소녀가 앉아 있는 것이 아닌가 !
ところが少女が座っているではないか!

그 날 소나기를 맞은 탓 아니야?
あの日のにわか雨にうたれたせいじゃないのか?

소녀가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少女が黙ってうなずいた。

말없이 黙って
고개 こうべ,あたま,かしら
끄덕이다 うなずく

이제 다 나았어?
もう治ったの?
아직도...
まだ....。
그럼 누워 있어야지.
じゃぁ,寝ていなくちゃ。

너무 갑갑해서 나왔어.
あんまり退屈で出てきたの。

갑갑하다 息が詰まりそうだ,狭苦しい,窮屈だ,あきあきする,たいくつだ,じれったい,もどかしい,はがゆい,うんざりする

소녀는 얼굴을 붉히며 말했다.
少女は顔を赤くしながら話した。

붉다 赤い 形容詞
붉히다 はじらいや怒りでなどで顔を赤らめる 他動詞
[PR]
by hiroharuh | 2007-08-04 08:25 | にわか雨(소나기)

소나기 にわか雨 から学ぶ(14)

소나기 にわか雨 から学ぶ(14)
■ 소나기-にわか雨 から学ぶ韓国語

그런데 그 날 어디서 이런 물이 들었을까?
だけど,あの日どこでこんなシミがついたのかな?

물 よごれ,シミ,染み
물이 들다 しみがつく

지워지지 않아.
落ちないのよ。汚れが。(シミが)消えないのよ。

지우다 消す
지워지다 消える

소녀는 분홍색 스웨터의 앞자락을 매밀며 말했다.
少女はピンクのセーターの前すそを引っ張りながら話した。

앞자락 前のすそ 前すそ
내밀다 差し出す,押し出す

그 날 시내를 건널 때 내가 업힌 적이 있었지?
그 때 물이 든 거야.
その日小川を渡った時私がおぶさったときがあったよね?
その時シミがついたんだわ。

그날 일을 떠올리자 갑자기 얼굴이 달아올랐다.
その日のことを思い出すと顔がほてった。

떠오르다 르変 考えなどが浮かぶ,よみがえる,浮き上がる,浮かび上がる
달아오르다 顔がほてる,金属などが熱くなる
부끄러움으로 얼굴이 달아올랐다.
恥ずかしさで顔がほてった。

-자 ~と ある動作のあと,あまり時間をおかず次の事が起こるときに使われる
연결 어미
동사 이다 에 쓰임
動詞に使われ前の行動が終わった後すぐに後ろの行動が始まることを表す。
似ているものに -자마자 がある。~するやいなや

집을 막 나오자 비가 오기 시작했다.
家を出たらすぐに雨が降り始めた。

자,이것 먹 봐.오늘 우리 집에서 땄어. 아주 달아.
さぁ,これを食べて。今日あたんちで採ったの。とっても甘いよ。

따다 木の実などを取る,もぎ取る
알 卵や錠剤,果実などを数える単位 個,粒,玉
[PR]
by hiroharuh | 2007-08-04 08:25 | にわか雨(소나기)

소설 소나기 小説ソナギ 全文

소나기(ソナギ) - にわか雨

1
내가 처음 소녀를 본 것은 시냇가였다.
하교에서 돌아오는 길이었다.
소녀는 시냇물에 손을 담그고 물장난을 하고 있었다.
나는 한눈에 소녀가 윤 씨네 손녀인 것을 알았다.
며칠 전 서울에서 전학 온 애다.
'서울에는 시내가 없는 걸까?'
소녀는 징검다리 한가운데에 앉아서 오직 물장난만 하고 있다.나는 시냇가에 앉았다.
소녀가 길을 비킬 때까지 기다리기로 했다.
마침 건너편에서도 시내를 건너려는 사람이 있어서 소녀가 길을 비겨 주었다.

2
이튿날은 좀 늦게 시냇가로 나왔다.
이 날도 소녀는 징검다리 한가운데에 앉아 있었다.
분홍색 스웨터 밖으로 드러난 목덜미가 무척 하얬다.
소녀는 내가 서 있어도 그냥 물장난만 하고 있다.
그러다가 소녀가 물 속에서 뭔가를 하나 집어 냈다.
하얀 조약돌이 었다.
소녀는 벌떡 일어나 징검다리를 뛰어 건너갔다.
징검다리를 건너가다가 이쪽으로 돌아서며 , '바보' 하고 조약돌을 던졌다.
그리고는 소녀는 갈대밭 사이로 뛰어가 버렸다.
나는 소녀가 보이지 않을 때까지 그대로 서 있었다.
그리고 소녀가 던진 하얀 조약돌을 집어서 주머니에 넣었다.

3
삼일째는 좀 더 늦게 시냇가로 나왔다.
소녀가 보이지 않았다. 다행이었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다.
내 가슴 한구적이 왠지 허전했다.
나는 주머니 속 조약돌을 만지작거렸다.
소녀가 않아서 물장난을 하던 곳에 않아 보았다.
햇빛에 검게 탄 얼굴이 물에 비쳤다.
보기 싫었다.
두 손으로 물을 휘저었다.
소녀의 '바보 바보' 하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다.
나는 벌떡 일어나서 달리기 시작했다.

4
거의 열흘이 지났다.
학교에서 돌아오는 길에 소녀를 보았다.
또 물장난을 하고 있었다.
나는 모르는 체하고 징검다리를 건넜다.
'얘,이게 무슨 조개니?'
나도 모르게 돌아섰다.
소녀에 맑고 검은 눈과 마주쳤다.
나는 얼른 눈길을 아래로 떨구었다.
'비단조개.'
'이름도 참 예쁘구나.'
소녀와 조개 이야기를 하며 같이 걸었다.
갈림길에 왔다.
소녀는 왼쪽으로 가야하고 나는 오른쪽으로 가야 한다.

5
소녀는 걸음을 멈추고,'너 저 산 너머에 가 본 적이 있니?'
멀리 보이는 산을 가리키며 물었다.
'없다.'
'우리 한번 가 볼래? 시골에 오니까 심심해 죽겠다.'
'저래 봬도 멀다.'
'멀면 얼마나 멀겠어? 나 서울에 있을 때 더 먼 곳까지 소풍 갔다.'
소녀의 눈이 금방 '바보 바보' 할 것 같았다.
논길로 들어섰다.
논에는 허수아비가 서 있었다.
나는 허수아비 줄을 흔들었다.
'와,재밌다 !'
소녀도 허수아비 줄을 잡고 흔들어 댔다.
허수아비가 춤을 춘다.
소녀가 웃을 때마다 볼에 보조개가 생겼다.

6
논이 끝나는 곳에 시내가 하나 있었다.
소녀가 먼저 뛰어 건넜다.
나도 그 뒤를 따라 건넜다.
거기서부터 산 아래까지는 밭이었다.
'저게 뭐니?'
밭길을 지날 때 고녀가 물었다.
'무밭이야.여기 무 참 맛있다.'
'그래? 나도 한번 먹어 보고 싶다.'
나는 무밭으로 들어가서 무를 두 개 뽑아 왔다.
내가 먼저 한 입 베어 먹었다.
소녀도 따라 베어 먹었다.
그러나 세 입도 못 먹고,'아이,매워.' 하며 집어던졌다.
'정말 ! 매워서 못 먹겠다.'
나는 소녀보다 더 멀리 던져 버렸다.

7
산이 가까이 다가왔다.
산 아래에는 꽃이 잔뜩 피어 있었다.
'이 꽃들 이름이 워니?'
'이건 들국화,이건 도라지꽃...'
소녀가 꺾은 꽃의 이름을 하나하나 가르쳐 주었다.
'도라지꽃 참 예쁘다.여기에는 서울에서 보지 못한 꽃이 많이 있네.'
나도 꽃을 꺾기 시작했다.
한아름 꺾었지만 싱싱한 꽃만 소녀에게 주었다.
'저건 또 무슨 꽃이니?'
꼭 우리 학교에 있는 등꽃 같아'
소녀는 산비탈로 뛰어가서 꽃가지를 꺾으려고 했다.
하지만 쉽게 꺾이지 않았다.
치맛자락 아래로 속치마가 언뜻 보였다.
소녀의 모습을 나는 멍하니 바라보고만 있었다.

8
'아앗 !' 소녀는 산비탈에서 그만 미끄러지고 말았다.
나는 깜짝 놀라 달려갔다.
소녀는 넝쿨을 잡고 있었다.
'도와 줘.'
소녀가 손을 내밀었다.
그 손을 얼른 잡았다.
그리고 힘껏 끌어올렸다.
소녀의 오른쪽 무륲에서 피가 흘렀다.
나도 모르게 소녀의 상처에 입술을 대고 빨랐다.
그러다 갑자기 송진 생각이 나서 소나무숲으로 달려갔다.
송진을 바르는 순간 소녀가 비명을 질렀다.
'앗,따가워.'
'이걸 바르면 빨리 낫는다.'
소녀가 전에 없이 얌전히 있었다.

9
나는 소녀 대신에 산비탈로 내려가 꽃을 꺾어 왔다.
꽃을 한 아름 든 소녀의 모습이 누부시다.
나는 얼른 눈을 돌렸다.
'저기 송아지가 있다.그리 가 보자.'
누런 송아지였다.
아직 어린 송아지였다.
나는 얼른 송아지 등에 올라탔다.
송아지가 껑충거리며 돌아간다.
소녀의 하얀 얼굴과 분홍색 스웨터가 빙빙 돌아간다.
머리가 어지럽다.하지만 내리고 싶지 않다.
이것만은 소녀가 흉내내지 못할 것이다.
'너희들 송아지를 타고 뭐 하는 거냐 !'
농부에게 야단을 맞고 나는 송아지 등에서 내려 뛰기 시작했다.
소녀도 내 뒤를 따라서 뛰기 시작했다.

10
조금 전까지 밝던 주위가 갑자기 어두워졌다.
먹구름이 머리 위에 와 있었다.
바람이 우수수 소리를 내며 지나갔다.
그리고는 금방 비가 세차게 내리기 시작했다.
비안개 속에서 원두막이 보였다.
우리 둘은 비를 피하기 위해서 원두막으로 뛰어갔다.
두 사람의 옷이 흠뻑 젖어 있었다.
'아이.추워.'
소녀는 어깨를 가늘게 떨었다.
입술이 파랗게 변했다.'이거 입어.'
나는 윗옷을 벗어 소녀의 어깨에 걸쳐 주었다.
소녀는 내가 하는 대로 가만히 있었다.
원두막 안은 너무 좁았다.
나는 소녀에게서 떨어져서 바깥쪽으로 앉았다.

11
원두막 끝에 앉은 나는 그냥 비를 맞아야 했다.
그런 내 어깨에서 김이 오랐다.
'좀 더 안쪽으로 들어 와.'
소녀가 작은 소리로 말했다.
'괜찮아.'
'감기 걸리겠다.'
나는 할 수 없이 등을 돌린 채 앉은걸음으로 들어갔다.
그 바람에 소녀가 안고 있던 꽃다발이 망가져 버렸다.
그러나 소녀는 꽃에는 신경을 쓰지 않았다.
비에 젖은 소녀의 머리에서 비누 냄새가 났다.
가슴이 두근거렸다.
나는 그냥 멍하니 밖만 보고 있었다.

12
비가 그치고 구름 속으로 햇빛이 언뜻 내비쳤다.
우리는 원두막을 나왔다.
비가 온 탓에 시냇물이 엄청나게 불어 있었다.
'어떡하지?'
소녀의 얼굴이 몹시 난처해 보였다.
'나 한테 업혀.'
소녀가 순순히 내 등에 업혔다.
나는 천천히 시내로 들어갔다.
허벅다리까지 오던 물이 갑자기 파도치며 허리까지 올라왔다. 순간,
'어머나 !'
소녀는 소리를 지르며 내 목을 끌어안았다.
나도 깜짝 놀라 소녀를 업은 팔에 힘을 더 주었다.
시내를 건너니까 하늘이 구름 한 점 없이 맑게 개어 있었다.

13
그 날 이후도 소녀는 보이지 않았다.
시냇가에도 학교 운동장에도 어디에도 소녀는 없었다.
어느 날 주머니 속 조약돌을 만지작거리며 시냇가에 나갔다.
그런데 소녀가 앉아 있는 것이 아닌가 !
가슴이 두근거렸다.
'그 동안 어떻게 지냈어?'
'좀 아팠어.'
'그 날 소나기를 맞은 탓 아니야?'
소녀가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이제 다 나았어?'
'아직도...'
'그럼 누워 있어야지.'
'너무 갑갑해서 나왔어. 참 ! 그 날 정말 재미있었어.'
소녀는 얼굴을 붉히며 말했다.

14
'그런데 그 날 어디서 이런 물이 들었을까? 지워지지 않아.'
소녀는 분홍색 스웨터의 앞자락을 내밀며 말했다.
나는 말없이 분홍색 스웨터만 바라보고 있었다.
'아,생각났다. 그 날 시내를 건널 때 내가 업힌 적이 있었지? 그 때 물이 든 거야.'
그 날 일을 떠올리자 갑자기 얼굴이 달아올랐다.
'자,이것 먹어 봐.오늘 우리 집에서 땄어. 아주 달아.'
갈김길에서 소녀는 나에게 대추를 몇 알 주었다.
나는 말없이 손을 내밀었다.
'그리고... 우리 다음 주에 이사가. 난 이사가는 게 싫기만 어른들이 하는 일이니까...'
전에 없이 소녀의 눈이 쓸쓸해 보였다.
나는 대추를 씹고 있었지만 대추의 단 맛을 느낄 수가 없었다.

15
그 날 밤 나는 몰래 이웃집 할아버지 호두밭으로 갔다.
호두가 많이 달린 나무를 낮에 봐 두었다.
나무 위로 올라가 작대기로 내리쳤다.
'호두야,많이 떨어져라,많이 떨어져라.'
내 머릿속은 '이 동네에서 제일 맛있는 호두를 소녀에게 주어야겠다' 라는 생각뿐이었다.
그러다가 '아차 !'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사 가기 전에 한번 만나자고 말하는 것을 잊은 것이다.
'바보,바보.'

16
이튿날 학교에서 돌아오니까 아버지가 외출 준비를 하고 있었다.
아버지 손에는 닭 한 마리가 들려 있었다.
'이만하면 될까?'
'아버지 ,어디 가세요?'
'윤 씨 댁이 이사 가잖아. 그랴서 닭이라도 한 마리 보내려고 해.'
아버지가 대답하셨다.
'아버지,그럼 큰 놈을 가져 가세요.'
아버지는 웃으시며,
'작아도 이 놈이 실속이 있어.'라고 하셨다.
나는 괜히 부끄러워 외양간으로 갔다.
파리라도 잡는 것처럼 소 등을 자꾸만 내리쳤다.

마지막

내일이면 소녀가 이사 간다.
'이사 가는 걸 보러 갈까...?'
잠자리에서도 같은 생각뿐이었다.
그러다 그만 잠이 들고 말았다.
한밤중에 아버지와 어머니가 이야기하시는 소리에 잠이 깼다.
원가 분의기사 심상치 않다.
'윤 씨네 손녀가 죽었대.'
'아니,그럴 수가 ! 얼마 전에 아들이 죽었는데 또 손녀까지 잃다니요 !'
'그런데 그 집 어린애가 자기가 죽거든 평소에 입던 분홍색 스웨터를 입혀서 묻어 달라고 했대.'
갑자기 머리를 한 대 심하게 얻어맞은 느낌이었다.
나도 모르게 뜨거운 눈물이 흘러나와 베개를 적셨다.
터져 나오는 울음소리를 참느라 내 가슴은 몹시 아팠다.
[PR]
by hiroharuh | 2007-08-04 08:24 | にわか雨(소나기)

소나기 にわか雨 から学ぶ(15)

■ 소나기-にわか雨 から学ぶ韓国語

그 날 밤 나는 몰래 이웃집 할아버지 호두밭으로 갔다.
その日の夜僕はこっそり隣のおじいさんのくるみ畑に行った。

몰래 ひっそり,密かに,内緒で
이웃집 隣の家
호두밭 くるみ畑

호두가 많이 달린 나무를 낮에 봐 두었다.
くるみがたくさん成っていた樹を昼に見つけておいた。

달리다 下がる,ぶら下がる 달다 ぶらさげる,つるすの受身
아/어 두다 ~しておく

나무 위로 오라가 작대기로 가지를 내리쳤다.
樹の上に登って棒で枝をうち下ろした。

작대기 長いつっかえ棒のような棒
가지 枝
내리치다 うち下ろす,殴りつける,たたきつける

호두야,많이 떨어져라,많이 떨어져라.
くるみよいっぱい落ちろ,たくさん落ちろ。

호두 くるみ
떨어지다 落ちる

'아차 !' 하는 생각이 들었다.
しまったと気がついた。

아차 しまった。自分の失敗に築いたときなどに使われる。
생각이 들다 気がつく,思いつく
[PR]
by hiroharuh | 2007-08-04 08:23 | にわか雨(소나기)

소나기 にわか雨 から学ぶ(16)

■ 소나기-にわか雨 から学ぶ韓国語

이튿날 학교에서 돌아오니까 아버지가 외출 준비를 하고 있었다.
翌日学校から帰ってくるとお父さんが外出の準備をしていた。

외출 外出

아버지 손에는 닭 한 마리가 들려 있었다.
'이만하면 될까?'
お父さんの手には鶏一羽が持たれていた。
これくらならよいだろう。

들리다 持たれる 들다 持つの受け身
이만하면 될까? このくらいなら 이+만하다+면

아버지, 그럼 큰 놈을 가져 가세요.
お父さん、それなら大きいやつを持って行ってください。

놈 やつ、野郎 人に使う場合は軽蔑を表すが、動物やものに使う場合は親しみの感情が入る。

작아도 이 놈이 실속이 있어.
小さいけどこいつは身があるんだ。

실속 実際の中身、内容

나는 괜히 부끄러워 외양간으로 갔다.
僕は無性に恥かしく牛小屋に行った。

괜히 無性に、やたらに
부끄럽다 恥ずかしい
외양간 牛小屋

파리라도 잡는 것처럼 소 등을 자꾸만 내리쳤다.
ハエでも捕るかのように牛の背中を何度も何度もたたいた。

파리 ハエ
잡는 것처럼
자꾸만 자꾸 しきりに、ひっきりなしに、何度も何度もの強調語
[PR]
by hiroharuh | 2007-08-04 08:23 | にわか雨(소나기)

소나기 にわか雨 から学ぶ(마지막)

■ 소나기-にわか雨 から学ぶ韓国語 마지막

내일이면 소녀가 이사 간다.
明日になれば少女が引っ越しをする。

내일이면 明日なら(明日になれば)

잠자리에서도 같은 생각뿐이었다.
寝床でも同じ考えだけだった。(寝床でもそのことばかり考えていた)

잠자리 寝床
잠들다 眠る,寝入る
잠자다 眠る,睡眠する
자다 眠る,寝る

그러다 그만 잠이 들고 말았다.
そのうちそのまま眠り込んでしまった。

그만 知らぬ間に,つい思わず,うっかり,それくらいにして

한밤중에 아버지와 어머니가 이야기하시는 소리에 잠이 깼다.
真夜中にお父さんとお母さんの話す声に目が覚めた。

한밤 真夜中,深夜
잠이 깨다 眠りが覚める
깨다 眠り,酔いから覚める 別 壊す,砕く,割る

뭔가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何か雰囲気が普通ではない。

심상치 심상하다 尋常だ,普通だ 通常は~ないの形で使われる
심상하지 않다=심상치 않다.

'윤 씨네 손녀가 죽었대.'
ユンさんの孫娘が死んだそうだ。

또 손녀까지 잃다니요 !
また孫娘まで亡くすなんて!

잃다니요. 亡くすなんて。-다니 ~なんて はとんでもないことが起きて信じられないというときに使われる。

그런데 그 집 어린애(어린아이) 가 자기가 죽거든 평소에 입던 분홍색 그웨터를 입혀서 묻어 달라고 했대.
ところがあの家の小さな子が自分が死んだらいつも(ふだん)から来ていたピンクのセーターを着せて埋めてくれって言ったどうだ。

거든 ~なら,~たら 거든 が使われるとき通常は文末に命令や勧誘の表現がくる
평소 ふだん,平素
입히다 입다の使役 洋服などを着せる,まとわせる
묻다 埋める 別 聞く,尋ねる,汚れなどが付く
아/어 달라고 하다 ~してくれという

갑자기 머리를 한 대 심하게 얻어맞은 느낌이었다.
突然頭を一発ひどく殴られた気持ちだった。(感じだった。)

한 대 一発 대は殴打の回数を表す助数詞,タバコを吸う回数を数える助数詞,注射や針を打つ回数の助数詞
얻어맞다 殴られる,ひっぱたかれる 受身のみで使用される
심하다 ひどい,甚だしい

나도 모르게 뜨거운 눈물이 흘러나와 베개를 적셨다.
僕も知らないうちに熱い涙が流れ出て枕を濡らした。

모르게 知らないうちに,気づかないうちに
흐르다 流れる 別 動物が交尾する
베개 まくら
적시다 濡らす,浸す,湿らせる 젖다 濡れる の使役

터져 나오는 울음소리를 참느라 내 가슴은 몹시 아팠다.
溢れ出ようとする泣き声を我慢するため僕の胸はひどく痛んだ。

터지다 勃発する,破れる,わっと泣き出す,鼻血などが吹き出す,溢れる
울음소리 泣き声
참다 耐える,我慢する
-느라(고) ~するのに,~で,~のために
[PR]
by hiroharuh | 2007-08-04 08:22 | にわか雨(소나기)


韓国語学習をゆっくり地道にやっています。


by hiroharuh

プロフィールを見る

カテゴリ

全体
どうでもいいことだ
文法学習だ
どう違う?
ぜひ覚えたい!
오늘 공부
너하고 친구하고 싶다
뉴스로 배우는 한국말
同音異義語
多義語
月曜日初級講座
にわか雨(소나기)
한국어로 말합시다
아침 편지
韓国語能力試験中級学習
韓国語能力試験高級学習
ハングル検定2級学習
慣用句(관용어)
副詞だ~부사이다~
火曜日学習会
KJから学ぶ
韓作文学習
八木さきさんの좋아요!한국
좋은 생각
韓国語小説読書中!
映画から学ぶ韓国語
漢字成語
韓国語初級文法
받아쓰기
한글일기
ラジオハングル講座
일본어교실
今日の擬声態語
上級への道(トレーニングノート)
未分類

以前の記事

2013年 12月
2013年 10月
2012年 12月
2012年 02月
2012年 01月
2011年 12月
2011年 11月
2011年 09月
2011年 08月
2011年 07月
more...

記事ランキング

その他のジャンル